UPDATED. 2019-11-21 17:10 (목)
과천 빙상장, 전국대회 유치 성공
상태바
과천 빙상장, 전국대회 유치 성공
  • 이동훈 기자
  • 승인 2019.08.29 09: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국남녀 쇼트트랙 스피드스케이팅 꿈나무 선수권대회’ 10월 스타트

[이코노믹매거진= 이동훈 기자] 오는 10월 초, 과천시민회관 빙상장에서 전국대회가 열린다. 과천시 시설관리공단은 10월 5~6일, 양일간에 걸쳐 ‘전국남녀 쇼트트랙 스피드스케이팅 꿈나무 선수권대회’를 과천시에 유치하는 데 성공했다고 밝혔다.

시민들은 어린 꿈나무들의 최고 기량을 시민회관 홀에서 지켜볼 수 있게 된 것이다. 이런 성과는 그동안 전국 최고급 빙질과 공단 빙상팀의 유치 노력에 따른 결실로써 과천 빙상장의 재도약 기회가 될 것으로 보인다.  

올해로 22돐을 맞은 꿈나무 선수권대회는 생활체육 스피드스케이팅 인구의 저변확대와 엘리트 스케이팅의 균형 발전, 미래의 한국빙상 인재육성이라는 기치를 걸고 대한빙상경기연맹관리위원회에서 주최 · 주관해오고 있다. 

이번 대회는 전국 시, 도별 예선을 거쳐 선발된 초등 엘리트 선수들이 참가한 가운데 진행된다. 어린 꿈나무들은 1500미터, 500미터, 1000미터, 1500미터 수퍼 파이널 부문에서 치열한 경합을 펼칠 예정이다. 

대회 신기록 경신 여부도 관심거리다. 대회장소가 국내 최고빙질을 자랑하는 과천 실내빙상장이기 때문이다. 같은 이유로 과천 빙상장은 올해 피겨 청소년 국가 대표 합동 훈련장으로 선정되기도 했다. 
      
과천 시설관리공단 김성수 이사장은 “작년 6월부터 긴 시간과 돈을 들여 빙상장 개보수를 해온 것이 결실을 맺어가고 있다”며 “누구나 인정하는 최고의 빙질과 김연아를 키운 빙상장의 위용이 보다 많은 이용객과 선수발굴의 요람이 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Tag
#N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과천 유아체능단, 캐러비안베이서 무지개를 찾다
  • ‘사업의 귀재’ 김준일 전 락앤락 회장, 글로벌 유전체 리딩 기업 EDGC주식 대량으로 사들이는 이유
  • [크레옹만평] 조국의 ‘불쏘시개’ 차는 당신은 깨끗해요?
  • [크레옹 만평] 검찰, 조국 정조준?… 여론향방은
  • 명품, ‘2019페이스 오브 베트남 with EDGC’에 품격을 더하다
  • 이재용 부회장 “삼성전자, 미래세대 물려줄 100년기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