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8-07 15:53 (금)
태풍 '링링' 발생…크고 강해져 6∼7일 한국 강타 가능성
상태바
태풍 '링링' 발생…크고 강해져 6∼7일 한국 강타 가능성
  • 김수정 기자
  • 승인 2019.09.02 17: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태풍 '링링' 예상 경로.(자료=기상청 제공)

[이코노믹매거진= 김수정 기자] 태풍 '링링'이 필리핀 동쪽에서 북상 중이다. 주말쯤에는 한반도로 접근할 것으로 보인다. 

2일 기상청에 따르면 제13호 태풍 '링링'은 이날 오후 3시 기준 현재 필리핀 마닐라 동북동쪽 약 500㎞ 부근 해상에서 시속 33㎞로 북북서쪽으로 이동 중이다. 

올해 13번째로 발생한 이 태풍에는 '링링(LINGLING)'이란 이름이 붙여졌다. 링링은 홍콩에서 제출한 이름으로 소녀의 애칭이다. 이 태풍은 오는 6∼7일 한국을 강타해 큰 피해를 남길 가능성이 있다. 

태풍의 중심기압은 1천hPa(헥토파스칼), 중심 부근 최대 풍속은 초속 18m(시속 65㎞)다. 강풍 반경은 210㎞다.

기상청 관계자는 "아직은 남해안이나 서해안으로 상륙할지 판단하기는 이르지만, 한반도가 영향을 받을 가능성은 크다"며 "'가을장마'로 이번주 많은 비가 올 것으로 예보된 상태에서 태풍까지 접근해 피해가 커질 우려가 있다"고 전했다.

Tag
#N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정수영의 문학산책] 첫정
  • 남한산성, 그 굴욕의 역사현장을 가다
  • 상황극, CCTV가 사람 잡네~
  • [정수영의 문학산책2] 호우(好友)
  • 박원순 시장이 막아오던 ‘그린벨트 주택개발’, 빗장 풀리나?
  • 코로나, '컨테이젼' 영화 속 이야기 현실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