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1-21 17:10 (목)
태풍으로 연기된 파주포크페스티벌, 열기는 뜨거웠다
상태바
태풍으로 연기된 파주포크페스티벌, 열기는 뜨거웠다
  • 현정석 기자
  • 승인 2019.09.08 23: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코노믹매거진= 현정석 기자]  13호 태풍 링링으로 인해 7일 개최 예정이었던 파주포크페스티벌이 하루 연기돼 8일 오후 임진각 평화누리에서 열렸다. 9회 째를 맞는 이 행사는 파주시가 주최하고 경기문화재단·조이커뮤니케이션이 공동 주관했다. 후원업체들도 LG, 농심, NetroRollerSkates 등 30여 개 이상의 기업이 참여했다.

2019 파주 포크페스티벌이 태풍 링링으로 인해 하루 연기된 9일에 열렸다.

그룹 동물원부터 해바라기 이주호, 봄여름가을겨울, 한영애, 정태춘과 박은옥 등이 나와 공연장의 열기는 뜨거웠다. 사람들은 돗자리 등을 가지고 와 편하게 앉거나 혹은 누워서 평소에 접하기 힘들었던 가수들의 공연을 한 자리에서 즐겼다.

밤이 되자 축제의 열기는 더욱 뜨거워져 가고 사람들은 자리에서 음악을 즐겼다.

이날 출연했던 가수들은 관객들과 함께 대화하며 노래를 불렀다. 봄여름가을겨울의 김종진은 감동받아서 안경에 습기가 뿌옇게 찬 것을 보여주기도 했다. 초반에는 조용한 노래 위주였지만 후반으로 들어서며 사람들의 흥을 돋구는 노래들이 나왔다. 한영애의 펑키한 느낌이나 봄여름가을겨울의 특별한 우클렐레 공연, 올해 다시 재 데뷔한 정태춘 박은옥의 노래들을 지나 YB밴드의 공연으로 막을 내렸다.

(사진 왼쪽부터) 한영애, 이주호, 김종진
Tag
#N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과천 유아체능단, 캐러비안베이서 무지개를 찾다
  • ‘사업의 귀재’ 김준일 전 락앤락 회장, 글로벌 유전체 리딩 기업 EDGC주식 대량으로 사들이는 이유
  • [크레옹만평] 조국의 ‘불쏘시개’ 차는 당신은 깨끗해요?
  • [크레옹 만평] 검찰, 조국 정조준?… 여론향방은
  • 명품, ‘2019페이스 오브 베트남 with EDGC’에 품격을 더하다
  • 이재용 부회장 “삼성전자, 미래세대 물려줄 100년기업”